커피를 볶다....처음으로

diary 2009.10.23 10:47

오늘 아침에 커피가 똑 떨어졌다.주현 간사는 간사훈련가고 나는 집에서 딩굴다보니 집에 남아있던 커피를 다 먹었다...ㅠㅠ

그래서 선미 사모님댁에 커피가 있나 해서 전화를 했더니 생두만 있단다....고민을 하다가 직접 볶아보기로 했다.

우선 생두를 얻어왔는데....깨진 뚝배기도 함께 얻어왔다. 뚝배기가 잘 깨진단다. 그래서 이미 깨진 그래서 단련된 뚝배기를 이용하기로했다.

전에 본 적이 있기는 한데 가물 가물....우선 뚝배기를 불에 올려놓고 과감하게 생두를 쏟아 넣었다. 가장 작은 불에서 한 참을 저였더니 노랗게 익어간다. 이제 팔이 아파온다. 조금 지나니 드문드문 갈색으로 바뀌고 그래서 빠르게 저었더니 드디어 튀기 시작한다. 1차 팝핑이다.....열심히 저었다. 조금 더 있으니 두번째 팝핑이다.

얼른 꺼내서 철사로된 채에 부었다....아뿔싸...생두의 껍질이....ㅠㅠ 부엌이 엉망이 되었다....집사람이 보기전에 치워야하는데...아직 커피가 식지 않아 우선 식히는 것이 급선무라....^^;

원래 커피는 며칠 숙성을 시켜야 하는데 급해서 바로 갈아서 드립을 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맛나다!!!

내가 처음 뽁은 거라 그런지....너무 맛나다..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얻어온 생두...아직 색이 연녹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 볶는 뚝배기...볶은 뒤 남은 커피 껍질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스팅을 하다 중간에 튀어 떨어진 것등 중에서 색깔 순서대로 나열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처음으로 직접 볶은 커피...초보답게 아직 색이 고르지 않다. 어떤 것은 타고 어떤 것은 아직 덜 색이 들어 갈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바로 드립해 본다. 맛이 어떨까?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환상적이다...ㅋㅋ 조금 덜 구워져 신맛이 조금 강하다.
언제 시간되면 제가 직접 볶고 내린 커피 한 잔 하시죠....ㅋㅋ

설정

트랙백

댓글